상단여백
HOME 정치
뜨거운 감자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극우정당, 박근혜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요구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4.19 17:58
  • 댓글 0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가 정치권의 이슈로 불타오르고 있다.

유영하 변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기결수로 신분이 바뀌자마자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석방을 주장하고 있지만, 여·야 4당은 말도 안 된다며 일축하고 있다.

홍문표 의원은 19일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77일 후의 석방 문제가 안 나왔다면 아마 이 문제는 조금 또 뒤로 밀렸을지도 모른다"면서 "여론이라는 건 그때그때 형성되게 마련인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금 2년이 넘는 수감생활을 한다면 도피의 염려 없다고 보여지고, 또 이미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은 법에서 거의 다 나타났고 석방하고서도 재판할 수 있는 여건은 충분히 갖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경수 지사가 보석으로 석방된 만큼 박근혜 대통령도 구치소 생활이 2년이 넘었으니 석방해달라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또 “김경수 지사 같은 경우는 다른 것이 아니고 지금 댓글이 8400만 건이다. 여기에 미치는 영향을 우리가 따져본다면 역사의 전환점일 수도 있다"라며 "하지만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는 아니다해서 재판을 지켜보고 있지만, 박 대통령의 문제는 여성을 떠나서 일국의 대통령이었고, 이미 알려질 건 다 알려졌다”고 김경수 지사와의 형평성 문제를 주장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도 박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에 대해 거들었다. 조 대표는 “이제 더 강력한 구국투쟁으로 자유민주주의를 구출해야 한다. 4월 17일 유영하 변호사가 국민통합과 건강상의 이유로 박근혜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심신의 고통을 초인적인 의지로 감내하면서 모든 책임을 떠안고 좌파 독재정권의 정치보복에 옥중투쟁으로 맞서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다”이라고 주장하면서 “좌파 독재정권은 애국 국민의 뜻을 거역하고 박근혜 대통령 구속만기에도 불구하고 살인적이고 악랄한 정치보복과 인신 감금을 강행했다”라고 주장했다.

대한애국당과 자유한국당은 각각 20일 청와대를 향해서 행진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