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현대차, 밀레니얼 세대 겨냥한 엔트리SUV ‘베뉴’ 렌더링 이미지 공개정통 SUV 이미지에 젊은 감각 디자인…감각적 내부 인테리어 구현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4.09 17:08
  • 댓글 0
현대차가 9일 글로벌 출시 예정인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의 렌더링 이미즈를 최초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올해 글로벌 출시 예정인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NENUE)’의 렌더링 이미지를 9일 최초 공개했다.

베뉴는 현대차의 최신 디자인 스타일을 감각적으로 풀어낸 엔트리 SUV(프로젝트명 QX)다. 렌더링 이미지를 통해 첫 선을 보인 베뉴는 ‘트렌디한 디자인의 엔트리 SUV’ 콘셉으로 개발됐으며 정통 SUV 이미지에 젊은 감각의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전면부는 턴램프와 헤드램프를 위아래로 나눈 분리형 레이아웃과 세련된 디자인의 캐스캐이딩 그릴로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부각시켰으며, 측면부는 개성있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이 돋보이는 휠아치로 스포티한 SUV 이미지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후면부는 심플한 면처리와 와이드한 범퍼 디자인, 아이코닉한 형상의 리어램프로 모던한 모습을 갖췄다. 또한 세련된 크래시패드와 심플하게 디자인된 에어벤트 및 편리한 조작부로 젊고 감각적인 내부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현대차가 9일 글로벌 출시 예정인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의 렌더링 이미즈를 최초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특히 센터페시아의 심리스(Seamless)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원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공조 버튼, 동승석 앞에 위치한 개방형 수납공간 등 디자인뿐만 아니라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베뉴는 첫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며, “디자인은 물론 가장 합리적이고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오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베뉴를 전 세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