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더 견고해진 유리천장”...공기업 35곳 중 여성임원은 ‘1명’25곳은 최근 5년간 여성임원 ‘전무’…고위직 갈수록 여성 비중 낮아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2.13 13:20
  • 댓글 0
지난 1월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국내 35개 공기업에 근무하는 여성임원은 단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주요 민간기업보다도 낮은 수치어서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여성임원 비율 확대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지적이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시장형‧준시장형 35개 공기업의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임원수 163명 가운데 여성은 단 1명(0.6%)에 그쳤다.

유일한 여성 임원은 지난해 1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역대 처음으로 임원 자리에 오른 장옥선 상임이사다. 장 이사는 1988년 LH 입사 후 주거복지처장, 도시계획처장, 산업단지처장, 경영관리실장 등 주요 보직을 엮임했다.

공기업 여성 임원 비중은 4년전과 비교해 오히려 떨어졌다. 2014년 1.5%에서 2015년 1.4%, 2017년 1.2% 등 매년 감소하다 지난해에는 1% 선마저 무너졌다.

더구나 지난해 9월말 기준으로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256개 계열사 여성 임원 현황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임원 9727명 가운데 여성은 299명으로 3.1%의 비중을 보였다. 이는 2017년 공기업 여성비중인 1.2%의 2.6배, 지난해 여성비중인 0.6%의 5배가 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정부 정책을 선도해야 할 공기업이 민간기업보다 오히려 뒤쳐졌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017년 11월 양성평등을 위한 정책으로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를 위한 5개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공무원과 공공기업, 교원, 군인, 경찰 등 공공부문 각 분야에서 여성 임원 비율을 2022년까지 20%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LH와 한국철도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을 제외한 나머지 공기업들은 최근 5년간 여성 임원을 단 1명도 배출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임원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1급 직원 가운데 여성 비율도 전체 1582명 가운데 1.3%에 해당하는 20명에 불과했다. 특히 21개 공기업에서는 1급 여성이 단 한 명도 없어 당분간 여성 임원이 큰 폭으로 늘어나기도 어려울 것으로 관측됐다.

반면 공기업 전체 여성 임직원 비중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하면서 2014년 12.1%에서 지난해 16.6%까지 치솟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그랜드코리아레저(GKL)와 한국마사회의 경우 여성 비율이 절반에 육박했다. 하지만 두 기관 역시 여성 임원은 전무했으며 1급 직원도 GKL에만 단 한 명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 비중이 급감하는 전형적인 유리천장 구조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특히 이른바 ‘낙하산 인사’도 여성의 고위직 진출을 가로막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정부의 목표는 헛구호에 그칠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