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박광온 "자유한국당 의원 5.18 망언은 의도적인 것"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2.11 17:11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역사적 사실 왜곡 논란과 관련 “일시적인 것, 우연한 것이 아니라 대단히 반복적이고 조직적이고 의도적인 헌정파괴 시도다”고 비판했다.

박 최고위원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국회에서 청문회 등을 통해서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명확하게 규정했고, 대법원은 1997년 김영삼 대통령 때 전두환씨를 내란수괴, 반란수괴죄로 무기징역에 처했다. 노태우씨는 내란과 반란의 중요임무종사죄로 17년형에 처했고 그 밖에 신군부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게 유죄판결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최고위원은 “명확한 역사적 사실을 지속적으로 부정하는 것은 명백하게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다”며 “일제 식민 지배를 부정하는 것, 국정농단과 탄핵을 부정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대단히 반역사적이고 반민주적인 망동들을 자유한국당이 명확하게 사죄하고 조치하지 않으면 도태되는 길로 들어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재 한국당의 당권주자로 나선 인사들 역시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박 최고위원은 “황교안 당시 총리가 2016년 5.18기념행사에서 “5.18민주화운동이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큰 진전을 이루는 분수령이 됐다. 우리는 5.18정신을 밑거름으로 민주주의를 꽃피우며 자유롭고 정의로운 나라를 건설하는데 힘써왔다”고 했다. 이 말이 진심인지 아닌지를 분명하게 오늘 밝혀야 할 것이다. 다른 주자들도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