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호타이어 인수한 中 더블스타 '부동산 대박'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이전 후 부지 개발, 시세차익만 5000억원대...신규공장 부지도 호재
  • 서종열 기자
  • 승인 2019.01.18 10:35
  • 댓글 0
16일 광주광역시청 3층 비지니스룸에서 전대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부사장·왼쪽 다섯번째)와 봉원석 미래에셋대우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부지 도시계획 변경 및 공장이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이 체결됐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시세차익만 5000억원 이상?

지난해 금호타이어를 인수한 중국기업 더블스타가 부동산을 통해 대박을 쳤다. 노후화된 광주공장을 새롭게 조성되는 빛그린산단으로 이전하면서 옛 부지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 부지의 가격이 무려 1조9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신규 공장 매입과 설비 이전에 1조5000억원대의 비용을 써도, 최소 5000억원대의 차익을 남길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16일 금호타이어는 광주광역시청에서 미래에셋대우와 '광주공장 부지 도시계획 변경 및 공장이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광주공장 부지의 효율적인 활용과 지역사회 성장동력 창출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융권은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의 이전 및 옛부지 토지이용 계획안을 주목하고 있다. KTX광주송정역 바로 옆에 자리한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부지의 특성상 금호타이어 이전 이후 대규모 개발이 예상되고 있어서다.

해당 부지는 인근 산업단지와 맞먹을 정도로 엄청난 규모다. 실제 글로벌컨설팅업체 맥킨지는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부지의 가치를 1조9400억원으로 평가했다. 해당 부지는 총 39만6694㎡(약 12만평)으로 3.3㎡당 1600만원 정도다. 

맥킨지는 금호타이어가 공장을 이전할 경우 소요되는 비용도 계산했다. 신공장 건설에만 총 1조4000억원에 투입돼야 한다고 밝힌 것.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부지를 매각한 후 신공장을 건설해도 최소 5400억원대의 차익이 기대된다는 게 금융권의 분석이다. 

이뿐 아니다. 새롭게 입주하게 될 빛그린산업단지도 금융권의 주목을 받고 있다. 광주시는 이곳에 광주형일자리를 기반으로 한 제조업체를 유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현대자동차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차후 새로운 산업단지의 부동산자산가치 역시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글로벌컨설팅업체 맥킨지는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부지의 가치를 1조9400억원으로 평가했다. KTX광주송정역을 끼고 있는 해당 부지는 총 39만6694㎡(약 12만평)으로 3.3㎡당 1600만원 정도다. 사진=뉴시스

금호타이어는 이와 관련 "광주공장 부지 개발에 따른 수익은 새로운 공장에 재투자할 계획"이라며 "자동화 프로세스를 적용해 효율성과 수익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프로젝트가 성사되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산도 많아보인다. 먼저 공장이전에 따른 막대한 규모의 생산차질이 예상된다. 타이어제조공장은 24시간 운영체제로 가동되는 만큼 공장을 셧다운하면 생산차질로 인해 공급가격 및 소비자가격에도 큰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 과정에서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에 구조조정을 실시할 가능성도 높다. 특히 금호타이어가 개발부지 이익을 모두 신공장의 자동화프로세스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만큼 구조조정은 현실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부지는 과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개발을 고민했을 정도로 매력적인 요소가 많다"면서 "새로운 공장부지가 결정된 후 본격적인 설비이전과 함께 개발계획의 청사진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