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민정수석은 휴대폰사찰 수석"민간사찰은 물론 공무원 휴대폰 임의제출 '불법사찰' 따져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1.09 16:35
  • 댓글 0
9일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수석의 과거 SNS 발언과 최근 행동의 차이를 지적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김병건 기자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수석은 과거 트위터에 ‘반독재 민주화 운동 때 일거수일투족 감시를 당해 삶이 파괴됐다’며 사찰 공포를 얘기했다”면서 “그런데도 불법 사찰에 해당하는 일은 다 했다. 민간인 사찰은 물론, 공무원 휴대폰을 임의제출 받아서 뒤졌다고 한다. 조 수석은 휴대폰사찰 수석이냐"면서 강도높게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휴대폰사찰 수석, 이제 휴대폰을 수색하면 양심과 영혼까지 나온다. 휴대폰에는 영혼 탈옥기 수석이라고 붙였다”며 “본인이 이미 과거에 인정한 불법사찰을 자인한 조 수석은 사과하고 법적을 책임져야 한다. 청와대는 디지털 포렌식 장치는 청와대가 사용할 것이 아니다. 장치를 폐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청와대의 장비 파기를 요구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