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北 외교관 잠적에 정치권 비상...김병준 "우리쪽으로 조성길 데려와야"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3개월째 공관 이탈 망명 가능성 증폭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1.04 11:18
  • 댓글 0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작년 11월 부인과 함께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오른쪽에서 두번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부부가 3개월 째 공관을 이탈한 가운데 망명 가능성이 증폭되고 있다.

이와 관련 3일 국정원으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은 여야 의원들에 따르면 조 대사대리는 2018년 11월 말 임기가 만료되는 상황에서 11월 초 공관을 이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특정 국가가 조 대사대리에 신변 보호를 제공하고 있다면 이는 이탈리아 당국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조 대사대리가 망명을 타진하는 국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국 정부에 연락을 취해 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한국행을 희망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이를 북한 체제가 동요하고 있고 불안하다는 하나의 증거라고 진단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3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회의에서 “앞으로 북한 체제는 이와 유사한 일들이 많이 일어날 것이다”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경협, 이런 것이 잘 되면 잘 될수록, 그다음에 남북 간의 교류가 확대되면 확대되고, 북한 체제가 개방화되면 될수록 북한 정권은 불안해지고 동요하는 그런 모습을 보이게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대리대사가 망명을 타진했다면 정부는 북한과의 관계를 생각해 멈칫거리거나 해선 안되고 우리쪽으로 모셔오도록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