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지식산업센터 투자 훈풍 타고 ‘정왕대명벨리온’ 관심↑정부 규제 적고 자유로운 투자가 가능한 지식산업센터로 높은 인기
  • 이승규 기자
  • 승인 2018.08.10 11:00
  • 댓글 0

[민주신문=이승규 기자]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지식산업센터 투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주택시장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지속적으로 강화되면서 아파트의 대안으로 수익형 부동산을 찾는 투자자들이 급증했다. 매매를 통한 높은 시세 차익보다 안정적인 투자가 가능한 오피스텔, 상가, 지식산업센터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이 가운데서도 지식산업센터의 인기가 상당하다.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도 비교적 대출 규제가 적고 자유로운 투자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 입주하는 기업을 위해 세제 혜택 등 다양한 금융 혜택도 제공하고 있어 인기가 좋다. 지식산업센터에 입주를 앞둔 실수요자들에게는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 부가세 환급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경우에 따라 정책자금도 지원받을 수 있어 자금 운용에 매우 유리하다. 소규모 기업체의 경우 보통 입주시 비용 조달에 문제를 겪는 경우가 많은데 분양가의 최대 70%까지 장기융자 혜택이 제공돼 비용 부담을 덜어준다.

이런 분위기 속에 ‘정왕대명벨리온’ 만성 지식산업센터가 지식산업센터와 센터 내 상가를 동시 분양해 일대 부동산 시장에서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시화산업단지 중심에 위치한 정왕대명벨리온 만성 지식산업센터는 풍부한 배후수요와 우수한 입지, 비스니스 하기에 최적화된 환경으로 좋은 평을 받고 있다. 실입주자들을 위한 풍성한 혜택과 합리적 가격도 선보여 인기다.

상가의 경우 382호실의 공장을 비롯해 상주 업체 직원이 사용 가능한 기숙사가 조성돼 많은 수의 고정수요가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119호실의 상가가 들어서 다채로운 MD 구성이 가능하다. 생활 편의를 높이는 다양한 상가들이 들어설 예정으로 많은 유동 인구 유입이 전망된다. 4.5m의 높은 층고도 공간 활용도가 높다. 시화공구상가가 인근에 위치해 추가적인 풍부한 배후수요 확보도 바라볼 수 있다.

입지가 탁월한 것도 장점이다. 교통 인프라가 훌륭해 인근 지역으로의 이동이 용이하다. 정왕역과 군자분기점, 정왕IC, 서안산IC, 남안산IC 등이 인접해있고 평택∼시흥 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등의 도로망도 인접해있다. 인구가 밀집한 인천 및 광명, 부천, 안산, 안양시 등 인근 대도시들도 20㎞ 이내로 가까워 많은 인구 유입이 기대된다.

비즈니스 환경이 탁월한 것도 이 지식산업센터의 자랑이다. 지상 10층 규모로 건립 예정이며 6~7m의 높은 층고가 적용돼 복층으로 사용할 수 있다. 비즈니스 공간에 최적화됐다는 평이다. 1㎡당 1.5톤의 하중을 감당할 수 있는 튼튼한 내구 설계도 매력을 더한다.

공용 에어컴프레셔실이 마련돼 쾌적한 환경에서 비즈니스를 할 수 있다. 관리비 부담을 낮추는 특화 설계도 적용돼 많은 기업체가 앞다퉈 입주를 문의하고 있다.

지식산업센터는 기업체 임직원뿐만 아니라 외부에서 많은 방문객이 찾는다. 또한 상가에도 많은 수요가 몰리기 때문에 넉넉한 주차공간 확보는 필수다. 이 지식산업센터는 594대가 주차 가능한 넉넉한 주차 공간을 마련했다. 9.2m 주차 램프 폭은 국내 최대 규모다. 5톤 차량도 진입 가능한 넓은 주차 공간도 눈에 띈다.

정왕대명벨리온 만성 지식산업센터의 다양한 금융 혜택은 실입주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입주시 자금에 부담을 느끼는 실입주자들을 위해 취등록세 50%감면, 재산세 5년간 37.5% 감면, 중도금 무이자 대출, 정책자금 최대 80% 대출 등 풍성한 금융 혜택을 제공해 입주자들의 부담을 덜어준다.

2억원대부터 시작하는 합리적 공급가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상 1층의 경우 3.3㎡당 700만원대의 착한 분양가다. 이에 가성비 좋은 착한 지식산업센터로 입소문 타고 있다.

한편, 대명건설이 선보인 정왕대명벨리온 만성 지식산업센터의 시행 수탁자는 생보부동산신탁이 맡았다. 홍보관은 시흥시 정왕동 1262-5번지 1층에 자리한다.

이승규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