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甲들의 반란인가? ‘최저임금 제도 개선하라’ 외치는 이유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8.08.09 16:24
  • 댓글 0
자영업자들이 최저임금 제도 개선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사진=TV조선 캡처)

[민주신문=이윤미 기자] 자영업자들이 최저임금 제도를 개선하라는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9일 오전 서울 광화문 현대해상 앞에서 열린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 개소식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최저임금 제도개선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며 서명에 나섰다. 이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전국의 자영업자들로부터 서명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내년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10.9% 인상안이 확정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자영업자들은 폐업 위기에 몰린다는 입장이다. 단순히 최저임금 인상 뿐 아니라 청탁금지법,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이 직장 내 회식을 줄이면서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실제 올해 자영업 폐업률은 87.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내로라하는 서울 대표상권도 몰락하고 있다. 서울 시내 주요 거리에는 공실도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 2일 부동산114의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서울 도심 상권 41곳 중 9곳의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했다. 숙박업과 음식점이 밀집한 동대문(99.8)을 비롯해 명동(99.6), 충무로(96.8) 등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상권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젊은 소비층이 집중된 압구정(99.7), 홍대합정(99.5), 혜화동(98.1)에서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공실도 꾸준히 쌓이고 있다. 이태원은 빈 중대형 상가가 21.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논현역(18.4%), 혜화(14.2%), 동대문(13.9%), 테헤란로(11.9%) 등이 뒤를 이었다. 불황에 소비자들은 지갑을 닫았고 외국인 관광객 감소와 주 52시간 근무제 등의 악재가 엎친 데 덮쳤다.

일선 자영업자들은 볼멘소리를 할 수 밖에 없다. 자영업자들은 올해 매출이 지난해보다 30% 가까이 줄었다고 주장하면서 올 들어 최저임금이 16.4%나 올라 직원을 줄일 수밖에 없었다고 얘기한다. 또 주 52시간제 이후부턴 회식 단체손님도 줄어 단골들조차 얼굴보기가 힘들어졌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윤미 기자  minju2@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