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위험수위 넘은 BMW 차량 화재...추미애 "청문회서 책임 따져 물을 것”"BMW에 1차 책임, 국토부 또한 2차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8.08 14:34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연이은 BMW 차량의 화재와 관련해 차량를 구매한 소비자들의 불안 심리가 확산되는 것은 물론 회사의 안일한 대처 방식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철저한 원인 규명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올해 국내에서 발생한 BMW 차량 화재사고가 벌써 32대나 된다”며 “대형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그와 관련하여 수많은 사고와 징후들이 반드시 존재한다는 '하인리히 법칙’에 따르면 이미 위험수위를 넘어섰다”고 진단했다.

추 대표는 8일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연이은 BMW 차량 화재사고와 뒷북대응으로 국민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특정 기간, 특정 국가에서 30대가 넘는 자동차 화재 사고가 연달아 발생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고 지적하며 “단언컨대 한국에서 발생한 연쇄사고는 인재라 할 것이다. 사고 이후 뒤늦은 조치를 한 BMW에 1차 책임이 있다 하더라도 관계당국인 국토부 또한 2차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BMW사와 관계당국을 향해선 사과와 함께 전면수리와 리콜 등의 안전 대비대책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제조물책임법의 징벌적 손해배상 규정을 대폭 강화해  그 책임을 엄격하게 지우고,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개최해 사고의 원인과 방치한 책임을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