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소세지
부산대 30대 여직원 국비 연구비 25억 횡령...산학협력단 교수도 수사'카드깡' 으로 가상 구매후 현금 돌려받아, 전표 변조까지
  • 이승규 기자
  • 승인 2018.07.10 11:34
  • 댓글 0

[민주신문=이승규 기자] 국가에서 지원하는 연구비 수십 억원을 속칭 ‘카드깡’ 하는 수법으로 빼돌린 부산의 한 국립대 여직원이 구속됐다. A씨는 빼돌린 연구비 상당액을 명품 가방을 사는 등 사적으로 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0일 연구비 전용 법인카드를 이용해 국비지원 연구비 수십 억원을 빼돌린 혐의(업무상배임·사기·사문서 변조 등)로 부산대 산학협력단 회계담당 직원 A(37·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부터 약 4년 동안 거래처에서 연구재료를 구입한 것처럼 국비지원 연구비 전용카드로 결제한 이후 현금으로 돌려받는 속칭 ‘카드깡’ 수법으로 총 281차례에 걸쳐 19억7000만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연구비용 정산이 끝난 거래명세서와 카드 전표의 날짜와 금액을 변조하는 수법으로 연구비를 사용한 것처럼 연구비관리시스템에 입력해 국책연구 의뢰기관으로부터 총 28차례에 걸쳐 5억100만원의 연구비를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부산대 산학협력단의 고소로 수사에 착수해 A씨를 구속했으며 A씨와 함께 연구비를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50대 산학협력단 담당 B교수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승규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