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4차 산업혁명 리포트
“한국 4차 산업혁명 기술, 5년 후에도 중국보다 뒤처질 것”한경연 12개 분야 설문조사, 2023년 中이 日도 따라잡을 것
투자 불확실성·전문인력 부족해…산업간 협업·규제개혁 필요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8.05.29 13:19
  • 댓글 0
장석영 4차 산업혁명 위원회 지원단장이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인공지능 R&D 및 지능형 산림재해대응 전략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이 미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에도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5년 후인 2023년에는 중국과의 기술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기술격차 원인으로는 투자 불확실성과 전문인력 부족 등이 꼽혔으며, 아울러 4차 산업혁명 활성화를 위해서는 산업간 협업과 전문인력 양성, 규제개혁 등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8일 세계경제포럼(WEF) 창립자인 ‘클라우스 슈밥’이 제시한 4차 산업혁명 12개 분야에 대해 한국, 미국, 일본, 중국의 현재와 5년 후의 수준을 관련 협회를 통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12개 분야는 △바이오 △사물인터넷 △우주기술 △3D프린딩 △드론 △블록체인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로봇 △인공지능 △증강현실 △컴퓨팅기술(빅데이터 등)이다.

조사 결과 2018년 현재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 112개 분야 기술 수준을 100으로 했을 때, 중국은 108, 일본 117, 미국 130으로 세 나라 모두에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5년 후에도 중국 113, 일본 113, 미국 123으로 일본과 미국과의 기술 격차는 줄어들겠지만 중국과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중국은 현재 우리나라보다 바이오와 사물인터넷, 로봇, 증강현실, 신재생에너지 등 5개 분야에서 뒤처져 있지만, 5년 후에는 이를 따라잡을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첨단소재와 컴퓨팅기술 분야에서는 우리나라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대한 발전 속도가 매우 빠를 것으로 예측됐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미국은 12개 분야 모두에서 우리나라를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후에도 미국은 블록체인을 제외한 11개 기술에 대해 우위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으며, 특히 첨단소재, 인공지능 분야는 기술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은 현재 블록체인, 우주기술, 3D프린팅 등 9개 분야에서 앞섰다. 인공지능, 증강현실, 드론 등 3개 분야는 기술력이 서로 대등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환익 한국경제연구원 혁신성장실장은 “우리 경제는 최근 주력산업 정체로 구조적 성장 한계에 직면해있어 4차 산업혁명 기술의 발전을 통한 미래성장 동력 창출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업들의 ‘퍼스트 무버’ 전략이 절대적인 만큼, 기업들과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