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서 폭행당한 원희룡...제주 제2공항 건설 어떻길래“제2공항 정치적으로 얽혀선 안 돼, 처벌 원치 않는다 그분 입장 헤아려 볼 것”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5.15 11:17
  • 댓글 0
무소속 원희룡(54) 후보가 14일 오후 제주시 중앙로 제주벤처마루 10층에서 열린 제2공항 관련 후보 초청 토론회장에서
단상 위로 뛰어든 한 시민에게 폭행당하고 있다. (사진=제주의 소리 영상 캡처)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6·13 지방선거에 나선 원희룡(무소속) 제주지사 후보가 토론회 과정에서 갑작스럽게 뛰어든 한 시민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원 후보는 14일 오후 제주시 중앙로 제주벤처마루에서 백록담홀에서 열린 제2공항 건설 관련 합동토론회에서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의 김 모 부위원장으로 계란 투척 및 얼굴을 가격 당하는 폭행을 당했다.

토론회 사회자와 문대림 민주당 후보 등에게 제지당해 무대 밖으로 쫓겨나간 김 모씨는 그 자리에서 자신이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손목을 긋는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소동을 일으킨 김 부위원장은 지난해 제2공항 부지 선정 과정의 부당함과 주민 동의 없는 일방적 추진에 반발하며 42일간 단식 농성을 펼쳤다. 

이번 사건과 관련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즉각 논평을 통해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이다"며 "원희룡 후보가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후보도 논평을 내고 "자기와 생각을 달리한다고 해서 폭력적인 방법으로 도지사 후보에게 테러를 가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정신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한편 원희룡 후보는 자신에게 물리적 위력을 행한 가해자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는 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후보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다행히 저는 가벼운 타박상으로 걱정하실 만큼은 아니다. 오히려 그 분이 자해로 많이 다쳤다고 들었다. 저는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했던 그 분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 그 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며,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 후보는 “제2공항문제는 도민의 숙원사업이자 이해와 관심이 큰 사안으로서, 어떤 상황에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얽혀서는 안 된다”며 “저는 이번 일을 통해 제주도민의 마음을 다시 한번 겸허히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고자 합니다. 그리고 이번 일이 제2공항 문제를 순리대로 풀어나가는 전화위복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