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행(行) 장고 이학재 바른정당 잔류 선언...“통합신당 출범 힘 보탤 것”유승민 대표 모두발언 기회 이 의원에 돌리는 등 고마움 표현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1.11 16:12
  • 댓글 0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11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바른정당을 탈당하지 않고 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자유한국당행을 놓고 장고를 거듭해 온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며 당 잔류를 선택했다.

11일 오전 바른정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유승민 대표는 통상 대표의 모두발언 기회를 이학재 의원에게 먼저 돌리는 등 그의 결단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이 의원은 바른정당의 현실에 대한 진단으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국민적 분노와 탄핵을 초래했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앞에서 처절한 반성으로 국민들께 용서를 구하고 새로운 희망을 싹을 틔우기 위해서 뜻을 같이하는 동료들과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을 창당했다”면서도 “안타깝게도 당 지지율은 좀처럼 오르지 않았고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의 기치 아래 함께 바른정당을 만들었던 동료 의원들은 하나 둘 당을 떠났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창당 가치를 구현할 새로운 방안을 찾아야만 했고 중도, 보수 통합논의가 시작된 지금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시점에 그는 현실적 고민에 맞닥뜨려야 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 의원은 “제 지역의 많은 적극적 보수 지지자분들이 이 기회에 자유한국당 복귀를 촉구했다”며 “보잘 것 없는 저를 재선 구청장, 3선 국회의원으로 만들어 주셨고, 지역공동체와 국가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셨던 고마운 분들의 요청을 가벼이 여길 수 없었기에 제 마음 흔들렸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정당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귀가 최선인가?’, ‘실패가 두려워 안주하려는 것은 아닌가?’라는 두 질문을 놓고 고심을 거듭했다며 “늘 아이들에게는 ‘힘들다고 쉽게 포기하지 마라’고 말하면서 정작 ‘애비는 이렇게 쉽게 포기해서 되겠는가?’ 반문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며칠간 아들과 함께 지리산에 다녀왔다. 아무리 춥고 험한 높은 산도 한발 한발 내딛으면 정상에 오르지만 어떠한 이유로든지 포기하면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며 “저는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나아가 국민적 지지 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재차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