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30년전 美로 불법 유출된 ‘옥천사 나한상’ 국내로 돌아온다문화재청과 조계종 협업으로 이달 중 환수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7.11.14 11:08
  • 댓글 0
고성 옥천사 나한상. 왼쪽에 있는 나한상이 미국에서 환수되는 유물이다.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문화재청과 조계종은 지난 1988년 1월 도난당해 미국으로 불법 유출돼 미국경매시장에 출품됐던 옥천사 나한상을 이달 중 환수한다고 14일 발표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정기적으로 조사하는 해외 경매 목록을 받은 두 기관은 도난품인 옥천사 나한상이 미국 경매시장에 출품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후 경매사에 판매 중지를 요청했고 수개월 간의 협상 끝에 이번 반환에 성공했다.

문화재청과 조계종의 협업은 순천 선암사의 ‘동악당재인대선사진영’(東岳堂在仁大禪師眞影)과 순천 송광사의 ‘오불도’(五佛圖)에 이어 해외에서 문화재를 환수한 세 번째 사례다.

원래 고성 옥천사 나한전에 봉안된 나한상은 다양한 얼굴 표정과 뛰어난 색감 그리고 묘사력을 보여주는 조선 후기 작품들로 17세기에 활약한 조각승 색난스님 계통의 작품으로 추정하고 있다. 본래 16점이었으나, 그중 7점이 1988년 도난으로 분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2점은 문화재청과 경찰이 2014년 한 사립박물관으로부터 회수했고, 또 다른 2점은 제주 본태박물관 개관 기획전에 전시됐다가 소장자가 기증해 2016년 제자리를 찾았다. 이번에 1점이 미국에서 돌아오면 소재가 불분명한 옥천사 나한상은 2점으로 줄어든다.

불교의 나한상은 번뇌를 끊고 깨달음을 얻은 사람이자 불제자 가운데 최고 위치에 이른 인물인 아라한(阿羅漢)을 표현한 조각이다. 국내에서는 16나한, 오백나한을 만들어 신앙의 대상으로 삼아왔다.

문화재청측은 “앞으로도 외국에서 거래되는 한국의 도난 문화재를 확인해 환수를 추진하겠다”고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