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4차산업혁명시대 주목받는 대학생 스타트업] ⑤ 최한별 지니어스팩토리 기획 및 개발자"인재양성과 창업 인식개선 방안 마련돼야"
  • 유경석 기자
  • 승인 2017.10.24 17:33
  • 댓글 0

[민주신문=유경석 기자] "국회는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어떻게 준비해 나가야 하는가에 관한 고민을 계속해 왔습니다. 그 결과 수많은 고민 끝에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적극적 도입과 활용만이 4차산업혁명시대, 개인의 경쟁력과 기업의 경쟁력, 국가의 경쟁력까지 높일 수 있는 방안이라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신상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학생 창업지원정책에 관한 정책 토론회' 개회사에서 "새로운 기술에 맞는 새로운 제도 및 시스템 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히고 "대한민국도 4차 산업혁명시대 창의융합적 인재육성 및 양질의 창업생태계 마련을 위해 전 방위적 지원과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서 구본혁 엔리프에듀케이션즈 창업자 겸 대표이사 등 대학생 및 청년창업자 발제가 눈길을 끌었다. ICT에 기반한 혁신 기업들의 탄생과 성장이 전 세계 경제 지도를 새로 쓰고 있는 가운데, 4차 산업혁명 도래 등 기술 환경 변화가 만들어갈 일상의 변화는 또 다른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민주신문은 이에 따라 정책토론회에서 만난 대학생 및 청년창업자의 발제 내용을 엮어 보도한다. [편집자 주]

최한별 지니어스팩토리 기획 및 개발자. 사진=신상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실

스타트업에 필요한 인재 양성 시스템 부재의 문제

"앱빌더의 정의는 코딩 경험이 없는 사람이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다. 우리는 앱빌더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앱빌더를 통해 저희 자체 서비스인 PMS, CMS, LMS 협업 툴을 개발하고 있다. 

미국에서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앱빌더 회사들이(라이트닝, 서비스나우, 앱인벤터) 제작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 보다 더 복잡한 앱을 서비스를 이용해 쉽게 제작하고 유지·보수 할 수 있는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IITP 사업에서 글로벌 ICT라는 프로그램에 선발돼 미국 산호세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지니어스팩토리라는 회사에서 인턴활동을 하다가 회사와 너무 잘맞아 한국에 돌아와 한국지사에서 지속적으로 일을 하게 됐다. 

이처럼 한국과 미국 두 국가의 스타트업에서 경험이 있고, 많은 meet up에 참가해 소통하며 느낀점은 스타트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뽑기 위해서 많은 시간 투자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소수정예로 꾸려나가는 스타트업에서 지원자가 회사의 어떤 부분이 맞아서 지원을 했는지, 회사가 필요로 하는 역할의 어느 부분을 채울 수 있는지 등 세세한 부분까지 고려를 해 신중하게 채용을 하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으면 스타트업의 부족한 자원을 신규직원 교육과 적응에 할애해야 하고, 결과적으로 회사의 손해로 돌아오게 된다. 하지만 스타트업의 인재 발굴의 현실은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인력풀(POOL)에서 그나마 회사와 맞는 사람을 찾는 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정말 필요로 하는 인재를 찾을 확률이 낮을 수 밖에 없다. 개인적으로 훌륭한 학생들은 대한민국에 많다고 생각한다. 졸업 후 대기업에 취직을 하기보다는 다양한 업무를 배우고 실무적인 경험을 많이 쌓고 함께 혁신을 만들어 나아갈 수 있는 스타트업에서 일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이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스타트업에서 필요로 하는, 스타트업을 원하는 학생들을 위한 인재발굴 및 양성에 대한 보완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 

대학교 창업 수업 및 프로그램 변화 필요

미국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개발자 친구들은 "학교에서 듣는 이론수업도 중요했지만 내가 실질적으로 현업에서 필요한 공부를 할 수 있었던 수업은 프로젝트 수업이고 그에 대한 지원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한다. 또 시대를 바꾼 마크 주커버그나 빌 게이츠를 보면 알겠지만 그들은 대학교를 졸업하지 않았다. 대학교 안에서 활동하며 본인의 개성을 갖고 도전을 하였으며 프로젝트를 이끌어 나아갔다. 

대기업에서는 영어성적 대학교 성적이 중요할지라도 스타트업에서는 높은 성적보다 실질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더 선호한다. 실제로 스타트업을 만들고 일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학생들에게 스타트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환경의 조성도 필요하다. 기존 취업을 위해 정부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취업지원 교육과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이 필요한 이유다.

효과적인 인재양성 교육을 위해서는 학생들에게 스타트업에 대한 인식을 바꿔줘야 한다. 미국에서 스타트업에 대한 인식은, 애플 구글 다니던 사람들이 자신의 역량과 꿈을 펼치기 위해 모여 만드는 기업이고, 실제로 실리콘벨리의 많은 사람들이 대기업보다 스타트업을 선호한다. 

실리콘벨리, 대기업보다 스타트업 선호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바라보는 스타트업은 실패, 살아남기 힘든 곳, 열 중 아홉은 망하는 곳이라고 한다.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정부 R&D 정책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꿔 나가는 게 중요하다. 

먼저 스타트업이 정부과제를 함으로써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 스타트업에서도 우리나라보다 더 많은 정부과제를 하며 회사가 발전해 나아가며 성공적인 스타트업의 사례가 지속적으로 보여지고 있다.

또 학교에서 지원하는 정부지원 프로그램을 성적이 높은 학생들, 생활이 힘든 아이들에게만 기회를 주는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관심을 갖고 노력하는 학생들을 선발해서 스타트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 양성에 힘을 써야 한다. 

이처럼 스타트업을 위한 인재양성 을 위한 프로젝트 관련 프로그램 혹은 현업에서 이루어지는 협업에 대한 프로그램을 등 실질적으로 현업에서 도웁이 되는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해 주시면 점차 창업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학생들도 빛나는 실력을 대기업에서만이 아닌 다양한 곳에서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유경석 기자  kangsan0691@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