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신/보도자료
우상호·김진애, 서울시장 후보 여권 단일화 추진 합의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1.01.12 17:15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왼쪽)과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12일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실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과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12일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두 후보는 이날 국회의원 회관에서 회동을 하고 △4·7 재보궐 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기약하는 중요한 선거라 인식 △민주진보개혁 세력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데 동의 △각 당의 최종 후보가 될 경우 후보단일화 추진 등 3가지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

단일화 일정과 방식에 대해서는 상호존중과 신뢰를 기반으로 당원과 지지자들의 뜻을 받들어 당과 협의해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이에 우 의원은 “야권 단일화가 성사된다면 실제로 위협적일 것이기에 민주진보세력의 하나됨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지지자 통합의 시너지가 일어나게 될 것이고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는 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선거인단, TV토론 배심원단, 일반시민 여론조사 등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당시에 준한 단일화 방식을 추진하기 위해 당원 참여와 국민참여 경선을 열어놓고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서울시 발전을 위해 함께 발전과제를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상호-김진애 의원 간 4·7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합의문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