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단신/보도자료
정세균 "코로나 백신 세부 접종계획 빈틈없이 준비해 국민들께 소상히 알릴 것"3주 전부터 접종 시작한 미국·유럽 사례 언급… 백신 도착부터 전 과정 치밀한 대비 주문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1.01.04 13:02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맨 오른쪽)가 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축년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하는 날인 4일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잃어버린 우리 국민들의 평범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아 드려야 하겠다”며 “전국의 모든 공직자들께서는 심기일전해서 맡은 바 책무에 충실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해 말 정부는 총 5600만 명분의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완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전 국민이 모두 예방접종을 받으실 수 있는 충분한 양으로 계약을 마친 백신의 도입 시기도 차차 확정돼 가고 있어 이제는 세부 접종계획을 미리 준비해야 할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국가들은 이미 3주일여 전부터 접종을 시작했지만 사전준비가 부족해 접종이 제대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며 “많은 물량의 백신이 유통기한이 종료돼서 폐기해야 될 지도 모른다고 하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으로 다음 달부터 시작될 우리의 백신 접종에는 결코 이러한 일이 있어서는 안되겠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은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배송, 보관, 접종, 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준비해야 하겠다. 정부의 유관기관인 복지부나 행안부, 국토부 등도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주길 바란다”며 “이번 달 말까지 접종계획을 치밀하게 준비해서 완결해주시고, 진행 상황은 수시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알려 달라”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정시설이나 노인요양시설 등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밀집, 밀폐, 밀접의 소위 3밀 환경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시설별·상황별 특성에 맞는 홍보와 점검 활동을 당부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