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단신/보도자료
서울시, 올해 보신각 '제야의종' 타종 행사 진행 안해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12.29 17:58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서울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라 ‘제야의 종’ 타종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오는 31일 자정에 맞춰 시민들이 타종을 볼 수 있도록 사전녹화 촬영 영상을 유튜브 등을 통해 송출할 예정이다. ⓒ 뉴시스

서울시가 올해는 ‘제야의 종(除夜-鍾)’ 보신각 타종행사를 현장에서 진행하지 않는다고 29일 밝혔다. 

다만 유튜브, 공영방송 등 온라인을 통해 과거 촬영된 타종 영상은 송출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1953년부터 한 번도 멈춤 없이 진행한 타종 행사의 무대는 보신각에서 온라인으로 옮겨야 하지만,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은 더 큰 울림을 갖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보신각 주변에 일부 시민이 모일 것을 대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문화재 보호를 위한 안전대책팀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제야의 종은 음력으로 섣달 그믐날에서 설날로 넘어가는 밤 12시에 울리는 종소리를 가리키는 단어로 지금의 보신각 타종 행사는 1953년부터 시작됐다. 지금은 섣달이 아닌 양력 12월 31일 자정을 기해 33번 종을 울린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