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신/보도자료
김민석 "국민이 원하는 시대정신은 윤석열 아닌 추미애”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11.20 21:48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이 20일 "국민이 원하는 시대정신은 윤석열이 아닌 추미애 스타일“이라며 추 장관을 응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자신의 측근 문제엔 평균보다 관대하며 정치중립 원칙의 훼손 상황을 즐기는 것으로 보이는 윤석열 스타일, '윤석열에겐 솜방망이, 추미애에겐 예리한 칼'인 사이비 언론 스타일이 추미애 스타일보다 국민에게 유익한 것일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혹 내가 던진 농담 속에 정치 입문 동기에게, 나아가 여성 정치인을 마음 아프게 했을 차별적 평가 스타일이 스며있었던 것은 아닌지 돌이켜본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의 정점에서 외롭고 아프다고 고백한 추 장관에게 내가 던졌던 농담을 공개 사과한다"며 "외로워 마시라"고 적었다.

김 의원과 추 장관은 15대 국회 입문 동기다. 

추 장관이 당 대표시절엔 김 의원이 민주연구원장을 지내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