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민주당 방문한 김종철 정의당 신임대표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10.14 11:25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정의당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출된 김종철 대표와 회동을 갖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 대표는 “쉬운 선거는 아니었을 텐데 그 정도면 낙승이라고 할 만큼 좋은 결과 얻으신 것 축하드린다”며 “그동안 진보정치를 많이 시도해 주신 심상정 대표의 노고에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는 故 노회찬 전 의원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노회찬 전 대표께서 남기신 자산은 정의당과 한국 정치가 간직하고 계승해야 할 중요한 교훈이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김종철 대표께서 몇 차례 말씀주신 대로 저희들을 긴장케 해주시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진보적 의제들을 많이 제안해주시고 열린 마음으로 공유하겠다. 예전에도 정의당이 제안하셨던 진보적인 의제들이 저희 아젠다가 된 일이 많이 있었다. 예를 들면 무상급식같은 것도 대표적인 것 중 하나다. 앞으로도 협업이랄까, 경쟁적 협력 관례로 발전해 가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종철 대표는 “제가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고 말씀드렸는데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선의의 경쟁하는 것이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좋은 일이라 생각을 해서 제안한 것이었다”며 “경쟁하는 것이 어떤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저희가 소수 정당이고 더불어민주당은 다수 집권 여당이기 때문에 제가 취임하면서 대표님에게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우원식 의원하고 박주민 의원께서 준비하고 계신 걸로 알고 있는데 빨리 제출돼서 이걸 가지고 논의하고 빨리 처리하는 것이 지금도 산재로 돌아가고 계신 분들 가족들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이기 때문에 이 분야는 빨리 논의를 했으면 좋겠다”고도 제안했다.

김 대표는 “저희가 원외이긴 하지만 진보 개혁 진영에 금기를 깨는 정책들을 제안 드리려고 한다. 대표님도 전남도지사 재직 시절에 지방 소멸 문제 정말 낙후되고 어려운 부분들 행정구역 개편이나 권역별 대도시 문제 등 굉장히 많이 고민하실 텐데 그런 것까지 포함해서 진보 개혁 진영 금기 깨는 말씀들을 많이 드리려고 한다. 함께 경쟁해서 국민들에게 좋은 정치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