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신/보도자료
마약반입 적발 1조7000억 원… 3년 만에 9배↑반입경로, 항공여행자→국제우편→특송화물 순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10.13 16:46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 ⓒ 뉴시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적발된 마약이 총 893.2kg에 금액이 1조7292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적발된 마약반입 규모는 1조8292억 원으로 2016년 887억 원에서 무려 8.8배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6년 887억 원, 2017년 880억 원, 2018년 6792억 원, 2019년 8733억 원이었다.

중량 또한 2016년 이후 급증했다. 지난해 적발된 마약 무게는 총 893.2kg으로 2016년 대비 7.2배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50kg, 2017년 69.1kg, 2018년 361.9kg, 2019년 893.2kg으로 최근 들어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마약 종류로는 필로폰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2016년 이후 필로폰 마약 반입 적발 규모는 전체 64.3%에 해당하는 1조 1126억 원이었다. 뒤이어 코아인 6068억 원, 대마 50억 원 순이었다.

중량 기준으로는 필로폰 390kg(43.7%), 코카인 202kg(22.7%), 대마 133kg(14.9%) 순이었고, 코카인은 2016년 대비 15.6배 증가했다.

반입경로별로는 항공여행자를 통한 반입이 5833억원으로 전체 33.7%를 차지했고, 국제우편 1071억 원(6.2%), 특송화물 277억 원(1.6%)순이었다. 

서 의원은 “지난해 버닝썬 클럽 마약사건, 유명 정치인의 딸이 초강력 마약인 LSD를 밀반입하려다 적발되는 등 마약과 관련한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며 “마약은 오남용할 경우 인체뿐만 아니라 정신에도 심각한 위해를 미치는 만큼 제조와 판매, 수·출입, 운반, 관리, 사용 등에 이르기까지 더욱 투명하게 국가 차원의 추적 관리가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