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단신/보도자료
기아차,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 가속화
  • 육동윤 기자
  • 승인 2020.09.16 13:29
  • 댓글 0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미래 전기차 스케치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송호성 기아자동차 사장 ⓒ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송호성 사장의 화성공장 방문을 알리고, 향후 출시될 전용 전기차 모델 라인업의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 글로벌 전기차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아차는 증가 수요에 대응하고 시장을 선도 하기 위해 오는 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 일곱 종을 출시, 국내외 충전 인프라 업체와 협력을 늘리는 등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화성공장을 방문한 송 사장은 “기아차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레이 EV를 선보인 이래 전 세계 시장을 무대로 10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해 온 역사를 갖고 있다”며, “전기차 중심의 사업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29년에는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열한 개의 전기차 풀 라인업을 구축해 국내 시장과 북미, 유럽 등의 선진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스케치 이미지를 통해 공개한 일곱 개의 전용 전기차 모델들을 2027년까지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내년 출시를 앞둔 ‘CV(프로젝트명)’는 기아차가 축적해온 기술력과 첨단 전기차 신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로, 디자인과 기술력, 성능 면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상품성과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 사장이 화성공장을 방문한 이유는 CV를 생산할 계획을 갖고 있는 화성공장의 생산라인과 품질 관리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시스템 구축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화성공장은 기아차의 국내 공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생산 거점으로 평택항을 통해 전 세계 170여 개국에 직수출하는 물류 요충지로 꼽힌다.

기아차는 중장기 미래 전략 ‘Plan S’를 실현하고자 다양한 부문에서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혁신적 전환을 진행 중이며, 내년에 출시될 ‘CV’는 기아차 전 부문의 혁신과 변화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