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주호영 "추미애 아들 구하려 검찰·국방부·권익위 망쳐"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9.15 16:48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또는 서 일병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서 우리 국가기관 3개가 다 망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 망가지고, 국방부도 지금 망가지고 있다. 터무니없이 해명하고 변호하려고 하다가 국방부 민원실이 지금 난리가 났다고 한다. 나도 전화했으니까 연장해주고, 휴가 보내달라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권익위는 따로 말하겠지만, 권력이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대한민국 국가기관들, 엄정해야 할 국가기관들이 모두 무너지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앞으로 오늘을 포함해서 3일 더 대정부 질문이 남아있지만 대통령께서는 기다리지 마시고, 국민들에게 추석을 앞두고 2만원씩 통신비를 줘서 작은 위로를 하겠다고 했는데 정말 국민이 듣고싶은 위로는 2만원짜리 작은 위로가 아니라 ‘나라가 나라답게 굴러간다’,‘정의가 구현되고 있구나’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가 많이 분명해졌다” “야당의 정치공세를 대응하겠다”고 공식석상에서 언급한 것을 설명하며 “국민이 기대하는 여당 대표, 대선 후보 유력주자는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줄 때 국민들이 박수하고 환호하는 것이지, 당내 사정을 봐서 정의롭지 않은 것을 정의라고 우긴다든지 변호하면 실망만 더 커질 뿐”이라고 비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