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단신/보도자료
한국전력공사, 2020년도 공정거래 모범모델 추진계획·실적 보고한전 특화형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 도입 선포
  • 김기범 기자
  • 승인 2020.09.03 18:13
  • 댓글 0

[민주신문=김기범 기자]

3일 열린 2020년 한국전력공사 제2차 윤리준법위원회에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왼쪽)이 공정거래 자율준수 실천 선언문에 서명하고 있다. ⓒ 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은 2020년 제2차 윤리준법위원회를 개최해 공정경제를 위한 2020년도 공정거래 모범모델 추진계획 및 실적을 보고하고, 한전 특화형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 도입을 선포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한전은 공정경제를 선도하는 모범기업이 되고자 T/F를 구성해 고객, 이해관계자 등 거래상대방 입장에서 업무 전반에 대해 불공정 요소를 점검하고 전사 대상으로 개선 과제를 도출하는 모범거래모델을 추진했다.

모범거래모델의 주요 내용은 고객 권익 보호를 더욱 강화하고 협력사 부담을 완화해 계약 상대방과 동등한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며, 한전은 3개 분야 총 45개 과제를 선정해 현재 15개 과제를 이행했고 나머지 과제도 올 연말까지 개선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표 사례로 전기요금 업무 처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고객의 알권리 보호를 위해 기본공급약관에 전기요금 이의신청 제도를 명시했다. 또한 시설부담금을 추가 청구할 경우, 고객부담 완화를 위해 분납이 가능하도록 기본공급약관 시행세칙을 연말까지 개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하도급업체가 지출한 정당한 비용을 보전하기 위해 계약금액 조정대상에 하도급업체 지출비용을 포함하는 내용으로 공사 계약 일반조건을 개정해 공정한 거래문화 정착을 도모했다.

한편, 한전은 지속적이고 자율적인 공정거래 준수체계 구축을 위해 한전 특화형 CP 도입을 선포했다.

CP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주관하고 기업이 자율적으로 도입·운영하는 내부 준법시스템으로, 법위반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고 거래전반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시키기 위한 제도다.

한전은 공정거래 자율준수 실천 선언문을 통해 CP 도입과 자율 준수 실천 의지를 표명했으며, 올해 안에 CP 구축을 완료하고 연말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김기범 기자  cygnus197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