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단신/보도자료
<미맥콘 2020>, 아찔한 미녀들의 치열한 섹시배틀 예고
  • 육동윤 기자
  • 승인 2020.08.14 17:52
  • 댓글 0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미스 맥심 코리아 2020>13화 방송분에 출연한 도유리, 정은, 지은(왼쪽 위에서 시계 반대 방향) ⓒ 맥심코리아

남성 매거진 <맥심>의 아찔한 4K 예능 시리즈 <미스 맥심 코리아 2020>(이하 미맥콘 2020) 13화가 유튜브 맥심 채널에 공개됐다.

<미맥콘 2020>13화에서는 첫 투표 때 탈락권에서 고전하다가 두 번째 투표 대결에서 9위로 23계단이나 껑충 뛰어오른 대학생 정은이 등장한다.

학교 홍보 모델 경험이 있는 정은은 단아한 외모에 <미맥콘> 촬영에 대한 부모님과 갈등이 심했다고 한다.

그녀는 영상에서 “‘내 딸이 이러는 꼴 못 보겠다’ 말씀하셨지만 ‘20대 예쁜 모습을 남기고 싶어서 출전했으니 엄마가 응원해 줬으면 좋겠다’라며 설득했다”고 참가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한편, 2라운드 투표에서 안정적 득표로 7위에 안착한 프리랜서 모델 도유리는 “톱 5에는 들고 싶었는데 아쉬워서 이번엔 파격적인 수영복을 준비했다”며, 시청자의 기대감을 높였다.

도유리는 한 눈에 봐도 아찔한 블랙 스트랩 모노키니를 입고 나와 다른 참가자들을 긴장케 했다.

촬영 도중 무픞에서 피가 나는 것도 모르고 부상 투혼을 발휘한 도유리는 “이번 라운드를 통과하면 란제리 화보가 기다린다. <맥심>에서 생애 첫 란제리 촬영을 하겠다!”라며 팬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2라운드 8위로 통과한 평범한 회사원 지은의 기세도 만만치 않게 나온다. 

본인의 글래머러스한 매력을 한껏 살린 모노키니를 입은 지은은 인터뷰에서 “콘테스트 참가 후 예전에 썸 타던 친구들에게 연락 많이 왔다. 손절했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