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부겸 ”가덕신공항 건설... 부·울·경 싸울 문제 아냐“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7.31 16:31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30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전국자치단체공무직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31일 ”가덕신공항 건설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검증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이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나오면 동남권 신공항 입지를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그러면  부·울·경이 염원하는 가덕도가 그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전하지 않은 공항은 안된다. 신공항 문제는 이제 대구·경북과 부·울·경이 싸울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구·경북은 30일 통합 신공항을 군위·의성으로 이전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관문 공항이 인천 하나만 있어야 한다는 것은 수도권 중심의 발상”이라며 “부·울·경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추진을 도와주고 가덕신공항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은 중부 내륙 해외여행객과 구미공단의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을 위한 공항”이라며 “가덕신공항은 동남권 메가시티 성장동력이 되는 필수공항으로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공공기관 2차 이전과 관련해서 “해양수산 분야 공공기관 부산 이전과 해양수산부를 부산으로 옮겨 부산이 명실상부한 해양수도로 발돋움하도록 지원하겠다”며 “금융기관도 함께 이전해 부산을 국제금융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 북항 재개발도 관심을 갖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며 “당 대표가 되면 영남 지역 300만 표를 받아오겠다. 영남권에서 민주당 지지율을 끌어올려야 재집권이 가능하다”며 “재집권을 위해선 영남 출신 당 대표가 필요하다”고 당원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