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주민, 봉하마을 찾아 “전환시대에도 노무현 정신 빛날 것”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7.31 15:09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주민 의원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주민 의원이 31일 “전환 시대에도 노무현 정신은 변함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자리에서 “국민통합과 지방분권을 강조한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은 더욱 빛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2009년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변호사로서 서울 광장 차벽설치와 관련해 헌법소원을 제기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그는 묘역에 헌화와 분향을 하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는 마음으로 당 대표에 출마한 만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정신과 노 전 대통령 정신을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참배 뒤 방명록엔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합의와 상식을 바꿔 나가겠습니다. 보다 민주적으로 복된 사회로!!!’라는 글귀를 남겼다. 

이어 사저로 옮겨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권 여사는 “민주당의 귀한 자산이니 건강에 유의하라”며 덕담을 건넸다. 아들 노건호 씨도 배석했다. 

권 여사가 박 의원의 늦둥이 딸 안부를 묻는 등 이날 40여 분간 진행된 환담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이후 박 의원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예방한 뒤 부산문화방송(MBC)에서 열리는 민주당 대표 경선 후보 토론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