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신/보도자료
홍기원 “전국 휴게소 임대료 납부유예조치 필요”코로나19 피해로 매출 전년도 대비 23%↓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7.31 14:09
  • 댓글 0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 ⓒ 홍기원 의원실

코로나 19로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매출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임대료 납부 유예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1일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195개 휴게소의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총 매출액은 5222억여 원으로 전년도 대비 23%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감소량이 가장 큰 휴게소는 덕평휴게소로 46억8507만 원, 기흥(복합)휴게소 42억4357만 원, 행담도휴게소 27억9972만 원 등이다. 

또한 고속도로 통행량에 비해 휴게소 매출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행량은 작년 상반기 8억904만4000대에서 올 상반기 7억7938만6000대로 3.7% 감소하는데 그쳤다. 

지난 2월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수준에 따라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겨 휴게시설 운영업체의 경영이 악화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경기침체 대책의 일환으로 휴게시설 임대료 납부유예, 임대보증금 감축 및 환급, 감염병 예방 비용 지원을 시행했다.  

이 중 휴게시설 임대료 납부유예 기간이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시행됐으며, 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정부의 납부추가유예 여부와 납부 방법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홍 의원은 “납부유예가 종료됨에 따라 각 휴게시설은 9월부터 12월까지 이전 납부가 유예된 임대료를 모두 납부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고속도로 휴게시설 중 지자체 특산물 판매점, 청년창업매장 등 코로나19 피해로 인한 판매매출을 고려해야 하는 임대시설이 있는 만큼, 임대료 납부추가유예 여부와 내년 상반기까지 분할 납부하는 방법 등의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