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단신/보도자료
경기도 특사경, ‘이제는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집중 수사8월1일~31일까지 해수욕장, 항·포구 등 바다 불법행위 집중 단속
  • 오준영 기자
  • 승인 2020.07.23 17:11
  • 댓글 0

[민주신문=경기|오준영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단속하는 현장 모습 ⓒ 경기도청

경기도가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에 나선 가운데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이 오는 8월 1일부터 31일까지 바다 내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수사 대상은 궁평·제부·방아머리 등 도내 해수욕장과 전곡항·궁평항 등 도내 33개 항·포구 등이며, 바다에서 이뤄지는 불법 어업도 포함된다.

주요 수사 사항은 불법 파라솔 영업, 무허가 시설물 설치행위, 컨테이너 노점상 등 미신고 식품영업 행위와 어린물고기 포획, 불법어구사용, 무허가 어업, 유류, 폐기물 등 오염물질 해상투기 행위 등이다.

위와 같은 행위를 하면 공유수면법 및 수산업법에 따라 최고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특히 유류, 폐기물 등 오염물질 해상투기 행위는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최고 5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 원 이하 벌금까지 처해질 수 있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그동안 도내 해수욕장, 항·포구 등 바다에서 반복됐던 불법행위를 없애고 도민의 품에 깨끗한 바다를 돌려주기 위한 것”이라며 “하천에 이어 바다에서도 ‘공정’이 실현되도록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