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쿠팡, 국내 최초 현장 근무자 ‘거리두기 앱’ 개발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7.10 15:36
  • 댓글 0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쿠팡은 지난달 19일부터 전국 물류센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앱을 배포했다고 10일 밝혔다. ⓒ 쿠팡

쿠팡은 지난달 19일부터 전국 물류센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앱을 배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앱은 작업자의 PDA에 장착돼 작업자가 1미터 이내 공간에 머무르면 알람이 울리고 해당 접촉자가 자동으로 기록되도록 설정됐다. 거리두기 앱은 자체 개발팀이 3주 동안 개발해 완성했다.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접촉을 최소화해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자동으로 기록된 접촉자 명단을 통해 향후 확진자와 의심자 발생 시 밀접 접촉자를 신속하게 찾아낼 수 있다.

이 같은 거리두기 앱시스템은 전국 쿠팡 물류센터에 적용됐고, 이달 내 전국 배송 캠프로 확대 적용한다.

쿠팡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직원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실행해왔다. 특히 기술을 활용해 직원들이 의식하지 않아도 불편함 없이 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을 시행 중이다. 물류센터를 오가는 통근버스를 두 배 증차하고, 약 2400명에 달하는 대규모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운영하는 등 시설과 인력 확충에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