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신세계백화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 돕는다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7.07 18:01
  • 댓글 0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지역 미술계를 돕기 위해 7월 한 달 동안 미술 전시 '동행, 예술가와 함께' 행사를 진행한다. ⓒ 신세계 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지역 미술계를 돕기 위해 7월 한 달 동안 미술 전시 '동행, 예술가와 함께' 행사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행사는 신세계 센텀시티부터 광주, 대구점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각 점포에서는 화랑들과 연계해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대표 작품들을 선보이고 판매까지 돕는다.

첫번째 아트페어 지역은 부산으로, 9일부터 22일까지 신세계 센텀시티 지하 2층 중앙광장에서 진행된다. 신세계는 부산화랑협회와 함께 부산·경남 지역 주요 갤러리 20곳의 대표작들을 소개하고 판매한다.

광주 신세계에서는 두 번째 아트페어가 열린다. '미술장터' 형식으로 꾸며질 예정이며, 16일부터 27일까지 광주·전남에서 활동하는 작가 28명의 작품을 전시·판매한다.

마지막으로 오는 17일부터 27일까지 대구신세계 8층 신세계갤러리에서는 '대구아트페어 S'라는 이름으로 대구화랑협회 소속 27개 화랑의 미술품 90여점을 소개하고 판매할 예정이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