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세균 “종교 시설 감염 비율 40% 넘어..방역 수치 철처히 지켜달라”"감염 계속 발생할 경우 고위험 시설로 지정할 수도"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7.01 13:25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교회, 사찰 등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사례가 수도권, 비수도권을 가리지 않고 연일 발생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어제까지 3일간의 신규 확진자 가운데 종교시설에서 감염된 비율이 40%를 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러한 종교시설에서의 작은 불씨가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가족과 지역사회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는 양상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종교시설 집단감염은 대부분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실천 등 가장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예배나 법회에서는 반드시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기 바라며 그 밖의 소규모 모임, 수련회 등 밀접 접촉을 유발하는 종교활동은 최대한 자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국민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종교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 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대구・경북에서 값비싼 교훈을 얻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전세계 확진자가 1천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최근에는 해외유입으로 인한 확진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난주 부산에 입항했던 러시아 선박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는 항만방역의 빈틈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중국·홍콩·이탈리아 등 5곳으로 한정된 검역관리 지역을 전세계로 확대하고, 국가별 위험도를 고려하여 승선검역도 한층 강화하겠다”며 “또한, 11개의 모든 항만 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함으로써 선박을 통한 코로나19 유입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다”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