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NH농협은행, '라임 펀드' 투자자에 선지급 결정... 최대 51%신한·우리·하나은행에 이어 네 번째... 금감원 분조위 결정 사후 정산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7.01 10:59
  • 댓글 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NH농협은행이 대규모 환매 중단으로 논란을 빚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 대한 선지급 보상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전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게 투자금의 최대 51%를 지급하는 보상안을 의결했다.

이는 NH농협은행도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은행들이 공동으로 마련한 선지급 방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신한·우리·하나은행에 이어 네 번째다.

선지급 대상은 정상적으로 상환을 마친 펀드를 제외한 ‘라임 레포플러스 9M 사모 N-1호’로 35억 원 규모다.

지난해 말 기준 농협은행의 라임펀드 설정액은 89억원으로, 이 가운데 65억원은 개인투자자, 24억원은 법인투자자가 차지했다.

당초 농협은행은 33개 라임 자펀드를 판매했으며, 25개는 올해 2월 정상 수익 상환을 마쳤다.

농협은행은 이르면 다음달 중순부터 개별 투자자에게 보상안을 안내하고, 우선 선지급 동의서에 서명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투자금의 51%까지 먼저 지급할 예정이다.

이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최종 보상비율을 결정하면 선지급 보상금과의 차이를 정산한다. 추후 라임펀드가 청산된 시점에서 회수된 투자금과 최종 손실 확정분을 따져서 보상액을 최종 정산하게 된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이날 이사회 의결에 따라 절차를 확정하고 판매직원을 교육한 뒤 개별 고객들에게 선지급에 관해 설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