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위, '환매 중단' 옵티머스자산운용 '영업정지' 명령... “임직원 대부분 퇴사”오는 12월29일까지 영업 전부정지... 관리인으로 예보·금감원 직원 선임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6.30 18:03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낸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금융당국이 6개월간 모든 업무를 정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30일 금융위원회는 '제4차 임시회의'를 열고 투자자보험 및 펀드 관리·운용 공백 방지 등을 위해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모든 업무를 정지하는 조치 명령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옵티머스운용은 이날부터 오는 12월 29일까지 집합투자업(부동산), 전문사모집합투자업, 겸영업무, 부수업무 등 자본시장법상 모든 업무를 중단하게 된다.

금융위는 "현재,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임직원 대부분이 퇴사하고 검찰수사도 진행되는 등 펀드 관리·운용 등에 현저한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같은 조치를 내린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펀드재산 보호를 위한 권리행사 ▲펀드재산의 투자자에 대한 배분 ▲고객의 권리행사를 위한 사무업무 ▲회사의 권리행사와 관련한 사무업무 등 펀드재산 보호를 위한 권리행사 등 투자자 보호가 필요한 일부 업무는 허용된다.

아울러 또한 금융위는 김모(50) 대표이사를 포함한 옵티머스운용 모든 임원의 직무집행도 정지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임원의 직무를 대행할 관리임 선임을 마쳤다. 관리인에는 금융감독원 직원 1명과 예금보험공사 직원 1명 등 총 2명을 선임했다. 이날부터 오는 12월 29일까지 임원 직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옵티머스운용이 운용 중인 펀드는 현재 46개이며, 설정액(설정원본)은 515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주로 안정적인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아 실제로는 대부업체 등이 발행한 부실 사모사채에 투자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예탁결제원도 펀드 자산명세서를 작성하면서 펀드 자산에 편입돼있는 대부업체 등의 채권을 공기업 채권인 것처럼 기재한 정황도 포착된 상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9일부터 진행된 옵티머스운용 현장검사를 통해 펀드 자금이 흘러 들어간 6개 회사를 파악했으며, 이들 투자처로 흘러간 돈은 2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옵티머스운용은 이달 들어 세 차례에 걸쳐 환매 중단을 선언해 그 규모가 1000억원을 넘어섰다. 하지만 아직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옵티머스 펀드 대부분도 비슷한 구조로 설정돼 추가 환매 중단 가능성도 제기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옵티머스운용의 펀드 설정잔액은 5172억원이다. 판매액은 NH투자증권이 4528억원으로 가장 많고 한국투자증권은 407억원, 케이프투자증권 149억원, 대신증권 45억원, 하이투자증권 25억원, 한화투자증권 19억원 순이다.

한편, 검찰은 현직 임원을 포함한 옵티머스운용을 펀드 사기 의혹으로 수사 중이며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압수수색 과정에서 옵티머스운용은 다수의 PC 하드디스크를 미리 교체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