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김태년 "일하는 국회 문 활짝... 미래통합당 하루빨리 복귀하길"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6.30 16:24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어제 원 구성을 마친 것은 국회 정지 상태를 막고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항변했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한민국이 코로나 위기로 비상상황에 처한 상태에서 미래통합당의 장기간 국회 보이콧으로 국회는 사실상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 비상상황에서 시급한 예산과 입법을 처리해야 할 국회의 정지 상태는 대한민국의 국정 중단 상태나 마찬가지”라며 “더욱이 긴급한 민생 추경을 처리할 6월 국회가 5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회 정지 상태가 계속된다면 막대한 민생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고 진단했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자영업자·중소기업·중견기업 등 500만 국민의 생계가 파산하는 사태를 막을 수 없다”며 “이런 상태를 막기 위해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려야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협상과정과 관련해선 “원만한 원 구성을 위하여 시한을 5번이나 연장해가면서 미래통합당의 요구를 대폭 수용해서 합의안을 도출했다”며 “그러나 협상권과 결정권이 분리된 미래통합당의 이중적 의사결정 구조는 합의안의 타결을 번번이 방해했다. 아침저녁으로 뒤바뀌는 미래통합당의 변화무쌍한 입장이 합의를 끝내 무산시키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미래통합당에 말씀드리겠다. 일하는 국회의 문은 활짝 열려있다. 하루 빨리 국회에 복귀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