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합당 “3차 추경 기한 늦추면 예결위 참석할 의향있다”35조원 추경... 3일 만에 심사 있을 수 없는 일
단기 알바·세금중독 일자리 등 부실 추경 지적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6.30 16:43
  • 댓글 0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3차 추경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미래통합당은 30일 “7월 11일까지 기한을 준다면 예결위에 참여해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해 예산 심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희들은 민주당의 다수의 횡포와 일방적인 의사진행에 대해 예결위 참여가 어렵다는 의사를 표시했다”며 “추경안을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3일까지 이번 회기 중에 마무리 한다면 35조원의 국민 혈세가 들어가고 상당 부분 적자국채를 발행해 미래 세대에 부담을 재원으로 이뤄지는 등 추경안의 심사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충분한 추경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의사일정을 다시 협의하면 적극적으로 참여해 추경안을 심사할 의지가 있다“며 ”민주당 측에 우리가 분석한 자료를 제시하겠다. 이런 의견을 받아들인다면 저희는 추경 심사에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35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 심사를 사흘 만에 마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예산은 누구 주머니에서 나오나. 추경 중에는 본예산으로 편성해야 하는 것도 있고, 수십만명 단기 알바를 만들기 위한 사업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DB 알바(데이터 구축 요원)', 모니터링·조사 요원, 안전·방역 인력, 공공서비스·단순 근로 등 82개 사업에 9조4천억원을 편성했다”면서 "일자리 통계 왜곡, 세금중독 일자리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