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이름만 그대로, 완전 달라진 신형 ’싼타페‘ 공식 출시30일 온라인 언박싱 이벤트 진행, 토크쇼 패널로 인플루언서, 칼럼리스트, 전문기자, 드라이버 등 초빙
  • 육동윤 기자
  • 승인 2020.06.30 14:38
  • 댓글 0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2년만에 부분변경을 이룬 더 뉴 싼타페가 오늘(30일) 공식적인 출시를 알렸다. 현대차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론칭 토크쇼를 진행했다. 토크쇼에는 여성 드라이버 권봄이 진행을 맡았으며, 자동차 칼럼리스트 나윤석, 영상 인플루언서 ‘야생마’,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편집장 ‘전승용 기자가 패널로 참석했다.

싼타페의 디자인은 현대차의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날카로운 독수리 눈을 콘셉트로 헤드램프 일체형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을 팰리세이드와 비슷한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 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트의 삼중 가로줄로 안정감을 줬다는 게 현대자 디자이너의 설명이다.

실내 디자인은 사용자 중심 구조로 꾸며졌다. 센터 콘솔 높이가 올라갔으며, 크래시 패드부터 센터페시아, 콘솔박스까지 끊김 없이 이어지도록 했다. 콕핏 구조를 표방해 운전자를 감싸는 느낌을 주며, 취향에 따라 육십 네 가지 앰비언트 램프 컬러를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12.3인치의 풀 LCD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 그리고 새로워진 전자식 변속 버튼이 적용됐다.

차체의 크기는 4,785mm로 15mm 길어졌고 2열 레그룸이 1,060mm로 34mm가 넓어졌다. 적재 용량은 634리터로 9리터가 커졌다.

파워트레인은 현대차 SUV 최초로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과 습식 8단 DCT 변속기가 탑재됐다. 최고출력 202마력을 내며 45.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기존 싼타페 모델 대비 4.4%의 효율성을 갖춰 복합 14.2km/l의 연비를 달성했다. 이번 출시 모델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올해 하반기에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 변속기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 싼타페에 적용되는 편의·안전장비로는 ▲차로유지보조, ▲후방주차충돌방지보조, ▲원격스마트주차보조, ▲전방충돌방지보조, ▲후측방충돌방지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이 포함된다. 새롭게 적용된 기능으로는 ▲험로 주행 모드, 그리고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가 있으며, ▲현대 카페이, ▲현대 디지털키,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등이 있다.

출시 모델 라인업은 ▲프리미엄, ▲프레스티지, ▲캘리그래피 세 가지 트림으로 구성됐다. 판매 가격은 각각 ▲3,122만원, ▲3,154만원, 그리고 ▲3,986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한층 높아진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가족을 위한 차를 고려하는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량”이라며, “앞으로 더 뉴 싼타페가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