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만트럭버스코리아, 재생엔진 ‘에코라인 플러스’ 출시제조 비용 절감가능, 신품 엔진과 동일한 품질 구현, 2년 보증 제공
  • 육동윤 기자
  • 승인 2020.06.30 14:36
  • 댓글 0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만트럭버스그룹코리아가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만트럭버스그룹의 독일 뉘른베르크 엔진 공장에서 한 번 사용된 엔진을 재생시켜 사용하는 재제조 엔진이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에는 필수 부품이 장착되어 출시되며, 그 외 부품은 신품 혹은 기존 엔진의 부품으로 장착 가능하다. 이를 통해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과 비교해 최대 65%까지 제조 비용이 절감된다. 차량 수리 비용에 대한 부담이 있는 5년~10년식 차량에 대한 솔루션으로 제안된다.

재제조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과 동일한 기준으로 테스트를 거치게 되며, 이를 통과한 엔진만 판매된다. 신품 엔진과 동일한 2년 보증을 제공하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구매 및 빠른 교체가 가능하다.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은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만큼 신뢰도가 높은 엔진”이라며, “경기 침체로 인해 비용 절감에 대한 트럭커들의 니즈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점에 큰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이 대체될 수 있는 차량은 유로5, 유로6, 유로6C 엔진 모델이다. 엔진 타입 및 모델에 따라 적용 사례가 상이하기 때문에 사전 문의가 필수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