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주호영 "21대 개원협상 완전 결렬"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6.30 11:04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1대 개원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 “민주당은 절대 법사위는 내줄 수 없다고 해서 저희들이 요구를 몇 가지했다. 첫째 사법과 법제위로 나누자. 둘째 안되면 1년씩 교대로 하자 그것도 안 되면 전․후반으로 하자 했는데 모두 다 거절됐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장이 내놓은 중재안은 2년 후에 대선결과에 따라서 여당이 상임위원장을 맡자는 중재안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저희들이 국회의 견제와 균형, 상생과 협치를 위해서는 우리당이 법사위원회를 맡지 않는 것은 의미가 없고 국회다운 국회가 될 수 없다 계속 주장해서 이런 상태로 받아들이기는 매우 어려웠다”고도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하지만 협상을 하는 저로서는 민주당이 그럴 경우에 양보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확인 과정은 모두 거쳤지만, 민주당이 합의서에 도장을 찍자고 했지만 보류하고 오늘 최종 이 상태로는 합의개원을 할 수 없다 통보했다”고 말했따.

그러면서 그는 “오늘로서 대한민국 국회는 사실상 없어졌고 일당독재, 의회독재가 시작된 참으로 참담하고 무거운 날”이라며 “민주당은 법사위를 비롯한 전 상임위를 실질적으로 장악하되 몇몇 상임위만 저희들에게 나눠주는 것처럼 하고 독주로 우리를 들러리 세우려 하는 그런 과정이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주 원내대표는 “그래서 저희는 상임위원장을 맡을 3선 의원님들 중심으로 어제 모든 분들에게 의사를 묻고 확인했다”며 “고맙다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모두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우리당이 나아갈 길을 찾는 선당후사로 정해주면 좋겠다’는 의사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