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주호영 “한번도 경험치 못한 의회독재로 퇴행,,,문 정권 폭정에 맞설 것”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민주화 세력으로 불리는 이들이 민주주의 질식시켜”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6.29 16:35
  • 댓글 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주말부터 29일 오전까지 이어진 여야 원내 지도부간 회동이 끝내 결렬됐다. 원 구성 협상의 ‘뇌관’으로 불리던 법사위원장 관련 미래통합당은 전반기는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임기를,  후반기는 자당이 가져오는 절충안을 제안했으나 민주당으로부터 거절당했다.

일련의 상황과 관련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한국의 의회 민주주의가 무너져 내렸다. 이른바 민주화 세력으로 불리는 이들이 한국의 민주주의를 목 졸라 질식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야당이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에서 요구한 것은 '법제사법위원회' 단 하나였다“며 ”견제와 균형, 대화와 타협을 위한 최소한의 장치인 법제사법위원회는 야당이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집권세력이 최종적으로 가져온 카드는 '2022년 대선에서 승리한 당이 21대 국회 하반기 법사위원장을 차지한다'는 기괴한 주장이었다"며 "'너희가 다음 대선 이길 수 있으면 그때 가져 가봐'라는 비아냥으로 들려, 저는 엄청난 모욕감을 느꼈다"고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는 지금 한번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길에 들어섰다"며 "30여 년의 민주주의를 거친 '성숙한 민주 체제'가 일당독재 의회독재로 퇴행하고 있다. 저와 우리 당은 결연하게,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겠다. 국민만 바라보고 가겠다"며 대여 투쟁의 의지를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