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제14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세계적 혁신 기업가로 음악 산업 비번 제시 등 큰 영향력 끼쳐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0.06.25 17:59
  • 댓글 0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타워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올해 ‘포니정 혁신상’에 참석한(왼쪽부터)정몽규 HDC 회장과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과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부인 박영자씨가 25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HDC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이 제14회 ‘포니정 혁신상’을 수상했다.

포니정재단은 25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타워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올해 ‘포니정 혁신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이날 시상에서 인사말을 통해 “방 의장은 현재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가 주목하는 혁신 기업가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음악 산업 전반에 비전을 제시해 왔다”며, “방 의장이 보여주고 있는 도전과 혁신은 전 세계의 공감과 지지를 얻으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선정 이유와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수상자로 선정된 방 의장을 비롯해 포니정재단 김 이사장과 재단 설립자인 정몽규 HDC 회장을 포함한 재단 이사진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방 의장은 지난 2005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뒤 ‘21세기 비틀스’로 일컬어지는 글로벌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을 제작 및 총괄 프로듀싱해 대한민국 콘텐츠 파워를 전 세계에 알렸다.

빅히트는 올해 미국 경제전문매체 패스트컴퍼니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50개 중 스냅,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에 이어 4위로 꼽히기도 했다.

방 의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예술은 큰 힘을 가지고 있다. 음악을 업으로 하는 사람으로서 최초에 음악이 나를 왜 행복하게 했는지를 잊지 않는 동시에, 기업인이자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한 회사의 변화를 넘어 사회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니정 혁신상은 현대자동차 설립자인 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애칭인 ‘PONY 鄭(포니정)’에서 이름을 따 지난 2006년 제정된 상이다.

수상은 혁신적인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데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되고 있다.

제1회 혁신상은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수상했고,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와 조성진 피아니스트, 이국종 아주대학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과 김하종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 대표, 장유정 영화감독ㆍ뮤지컬 연출가 등이 수상을 받은 바 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