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합당 최후통첩 “한국당과 29일까지 합당할 것”통합당, 당선인 전원 워크숍 통해 합당 당론 결정
"국민과의 약속에 다른 이유와 명분 필요치 않다"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5.21 17:51
  • 댓글 0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미래한국당과의 통합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이 21일 “미래한국당과의 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통합당과 한국당이 합당 시기를 놓고 이견이 분분한 가운데 통합당은 이날 워크숍을 갖고 29일 합당으로 당론을 정하고 최후 통첩을 보낸 것이다.  

통합당은 이날 당선인 전원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오는 29일까지 미래한국당과 조건 없이 통합하며, 이를 위해 당 의결기구인 전국위원회 개최를 즉시 준비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한국당 비례정당 창당은 여당의 밀실야합이 낳은 선거악법에 맞선 고육지책이었다”며 위성정당 설립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또한 “19명의 당선인들은 이미 인재영입과정에서 그 전문성을 인정받은 소중한 인재들”이라며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의 전문성과 능력은 통합시, 훨씬 더 빛을 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180석의 거대여당과 이기는 협상을 하기 위해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단일대오로 나아가야 한다”며 “우리는 국민과 당원 앞에 선거 후 하나가 되겠다고 약속드렸다. 이외에 다른 이유와 명분은 필요하지 않다“고 신속한 합당을 촉구했다. 

현재 한국당은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며 개원 전 합당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지분을 요구하며 합당 논의를 끌고 갈 것이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