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우리은행, 업계 최초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 도입빅데이터 활용 기업 행동패턴 분석... 신용리스크 관리로 여신건전성 개선 효과 기대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5.21 16:48
  • 댓글 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우리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은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 여부를 분석한다.

실제 은행권에서는 기업 차주의 문서위조, 허위매출, 자금용도 유용 등으로 부실여신 빈번히 발생해 기업 여신심사 과정에 기업의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부정대출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우리은행은 은행이 보유한 기업 정보와 신용평가사 등에서 제공하는 정보 등을 은행의 기업진단시스템과 연동한 기업통합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했다. 대출, 예·적금, 신용공여, 외환 등 6개 분야의 15개 기업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 위험도를 상중하 3단계로 나누고 대출심사에 활용한다.

예를 들어 기업의 개폐업 반복, 대표이사의 빈번한 교체, 대출금 용도 외 유용, 허위매출 등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대출 담당자에게 통지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신규 부정대출 패턴의 시스템 반영, 주기적 업데이트, 여신 단계별 모니터링으로 사기 및 부정대출을 방지해 은행의 수익성 및 평판리스크 제고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