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 통해 ‘당 지도체제’ 구성 결정22일까지 이틀간 워크숍... 김종인 비대위 체제 결정
주호영 원대 “당 지도체제 결정되면 흔쾌히 도와달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5.21 15:41
  • 댓글 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워크숍에서 원내지도부 소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1일 “당의 지도부체제가 결정되면 반대 의견이 있더라도 흔쾌히 도와달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번 워크숍은 우리 당의 진로를 정하는 매우 중요한 워크숍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한 “21대 총선 분석평가 및 통합 문제, 21대 국회 전략, 당 혁신방안, 지도체제 구성이 오늘내일 사이 다 정리되고 논의돼야 한다”며 “이석하지 말고 끝까지 의견을 경청해 많은 의견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통합당 당선인들을 상대로 하는 워크숍은 오늘부터 이틀간 진행한다. 통합당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당 지도체제 구성 방식을 결정할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을 계기로 국민과 당원들에게 '통합당이 정말 바뀌어가고 희망을 가질 수 있겠구나' 하는 믿음을 줄 수 있는 성공적인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며 "원내대표에 뽑히고 당선인과 첫 자리인 것 같은데 중요한 소임을 맡겨주셔서 감사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원내부대표는 15인이지만 미래한국당과의 통합을 예상해 4석을 비워두고 열한 분의 원내부대표를 모셨다“며 유상범, 김승수, 권명호, 엄태영, 김은혜, 이주환, 배준영, 정희용 당선인 등 11명의 부대표단을 임명했다. 또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배현진, 최형두 당선인을 원내대변인에, 추경호, 송석준, 이달곤 당선인을 정책위부의장으로 각각 임명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