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대한항공, 에어버스 자회사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후속 계약 체결에어버스 헬리콥터스 추가 400대분…3D 프린팅 부품 공동 개발도 추진
  • 허홍국 기자
  • 승인 2020.05.21 14:43
  • 댓글 0
대한항공 직원들이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조립장에서 작업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한공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대한항공은 최근 에어버스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기존 계약 800대 분량을 납품한 뒤 추가로 400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대한항공 측은 에어버스 측에 납품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총 800대에 달하는 A350 항공기 카고 도어에 대한 개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 뒤 현재까지 500여대 분량의 카고 도어를 납품한 상태다.

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는 전방(Forward) 카고 도어, 후방(After) 카고 도어, 벌크(Bulk) 카고 도어 등 모두 3개의 도어로 구성돼 있다.

카고 도어는 운항 중 안정성과 직결되는 동체 부분의 주요 복합재 구조물로, 고도의 정밀성 및 도어 개폐를 위한 구동 장치 설계 등 첨단 기술력이 필요하다.

특히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으로 에어버스 및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3D 프린팅(Printing) 부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게 돼 항공기 부품 제작 기술력을 한 단계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한편, 대한항공은 향후 에어버스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추가적인 사업을 창출하는 한편, 금속 및 복합재 부품 선진 제작 기술의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