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합당 “총선 총괄선대위원장에 김종인...29일 공식업무 시작”26일 오전 황교안 대표가 자택 찾아간 자리서 전격 결정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3.26 15:45
  • 댓글 0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찾아 김종인 전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미래통합당 제공)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미래통합당이 ‘경제민주화’의 상징적 인물이자 과거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지낸 김종인 전 대표를 4·15 총선 통합당의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전격 영입했다.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김종인 전 대표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시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종인 전 대표의 역할과 관련해선 “선거 대책 관련 총괄 역할”이라며 29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의 총괄 선대위원장 수락은 이날 오전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짐 전 대표 자택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격 결정됐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그러면서 "저희가 어려운 나라를 구하기 위해 총선에서 꼭 좋은 성적을 거둬야하는데 거기에 동참해주시길 호소드렸고 대표께서 흔쾌히 수락하셨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공천이 오늘로 마무리 됐고, 공천에 대해서 더 이상 이야기는 없었다"며 ”일체의 조건은 없었다. 구체적으로 (무엇을 바꾸겠다는) 언급은 없고 다만 계획이 있다고만 하셨다"고 덧붙였다.

선대위 구성에 대해서는 김 전 대표 원톱 체제에 힘을 실었다. 그는 "(김 전 대표가) 선거를 총괄하는 역할을 한다. 그 말 속에 모든 게 포함된다. 정치는 얼마든지 선거에 도움이 된다면 유연하게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