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세균 총리 “미국 확진자 급증, 입국 강화조치 시급”"시급성 감안, 27일 0시부터 시행 목표"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3.25 16:03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5만을 넘어서는 등 새로운 위험지로 급부상 하고 있는 상황에서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미국의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불안감을 느끼는 북미지역 유학생 등 우리 국민들의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체할 시간이 없다”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25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시급성을 감안할 때 늦어도 27일 0시부터는 시행하는 것이 목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종교시설과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특히, 고령의 고위험 환자들이 대부분인 요양병원에서의 감염은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는 것은 물론, 지역확산으로 번질 우려가 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요양병원 감염을 막기 위해 간병인들에 대한 관리와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 한 뒤 “요양병원 간병인 경력이 확인되면 우선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혹시라도 검사과정에서 체류자격이 문제가 되어 불이익을 받을까 봐 검사를 기피하는 일은 없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