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손실만 7兆 달할 듯
  • 서종열 기자
  • 승인 2020.03.25 11:50
  • 댓글 0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결국 도쿄올림픽이 1년간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24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는 7월 예정됐던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올림픽 취소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했다는 평가지만, 1년간 연기로 인해 일본정부가 치러야할 경제적 손실이 조단위가 넘을 것으로 짐작된다. 

일본 매체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약 3조엔(약 34조7000억원)에 달하는 엄청난 비용을 투입했다. 이 비용에는 경기장 신설과 대회 운영비 등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1년 연기 결정으로 인해 이 비용 외에 천문학적인 비용이 추가로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경기장, 미디어센터, 선수촌 등 올림픽 관련 시설들을 1년간 계속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기 떄문이다. 

실제 가장 큰 우려는 미디어센터의 유지다. 도쿄올림픽의 미디어센터는 일본 국제방송센터와 메인프레스센터로 구성되는데, 모두 일본 최대 전시장인 '도쿄 빅사이트(도쿄 국제전시장)'에 자리해 있다. 이미 내년 여름 기간 동안 대관이 예약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된 상황에서 내년에 이곳을 미디어센터로 활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 

실내경기장으로 섭외됐던 지바시 컨벤션센터 '마쿠하리 멧세'도 상황은 비슷하다. 이곳에는 모터쇼와 게임쇼, 각종 특집방송 등의 무대로 활용돼 왔는데, 1년 뒤 도쿄올림픽 실내경기장으로 사용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선수촌으로 활용하기 위해 신설한 도쿄도 주오구의 5600세대 아파트도 관심거리다. 당초 올해 올림픽을 개최한 후 2023년 3월부터 입주가 예상돼 있었지만,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이곳을 분양받은 이들의 보상문제가 새로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미 판매된 티켓도 논란거리다.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이미 판매된 900억엔(약 1조400억원) 규모의 티켓을 환불하고 재판매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올림픽 연기에 따른 비용부담은 민간기업들에게도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호텔 등 숙박업체들은 올림픽 기간에 맞춰 수십만명에게 예약을 받은 상황이라 대규모 취소사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간사이대 미야모토 가쓰히로 교수의 주장을 인용해 "올림픽이 1년 연기될 경우 민간부문의 경제적 손실이 약 6400억엔(한화 7조3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