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오세훈 "선거방해 수수방관하는 경찰"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3.25 10:22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오세훈 미래통합당 서울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이 “최근 선거운동 현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갖가지 충돌이나 갈등의 과정에 어쩔 수 없이 사법기관인 경찰의 개입을 요청할 수밖에 없는데 이 과정에서 우리 당 후보들이 굉장히 억울함을 호소하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전략회의에서 “종합적으로 파악을 해본다면 굉장히 광범위한 곳에서 각종 시민단체의 이름으로 저질러지고 있는 계획적이고 지속적인 선거운동 방해 행위, 다시 말해서 낙선운동을 포함해서 위법적인 행위들이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데 답답한 것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이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반복적으로, 계획적으로 이뤄지는 이러한 행위에 대해서는 충분히 예상도 가능하고 사전에 예방도 가능하고 그리고 현장에서 제지하는 것도 가능한데 이것이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는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어저 광진을 지역 사례만 하더라도 1인 시위에 나서니까 그제서야 경찰서에서 몇몇 간부들이 나와 “이미 수사를 시작했다. 앞으로 엄정수사를 계속 할 예정이다” 이런 입장을 내놓았는데, 사실 이미 수사가 시작되고 수사 중이었다면, 현장에서 그 예상됐던 행위가 다시 반복되는데도 30분 동안 전혀 개입하지 않는 일이 어떻게 가능하겠는가”냐고 반문했다.
 
오 위원장은 “저는 이런 일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분명히 경찰 수뇌부 어느 라인에서인가 지시가 내려가지 않으면 현장에서 이렇게 얼어붙은 듯이 움직이지 않는 경찰의 행태가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30분에 걸쳐서 수십 차례 간청을 하는데도 불구하고 전혀 움직이지 않는 것을 보면서 ‘아, 이분들이 나오기 전에 분명히 무슨 지침을 받고 왔구나’ 하는 강한 인상을 떨칠 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